미국주식을 해야하는 2가지 이유 | SJ 미국주식 진단

한국, 국내주식이 없는 미국 주식만이 가진 강점중에 필자가 꼽은 가장 핵심적인 두가지 강점은 바로 기대수익과 안정성 입니다.

일단 우리가 주식시장에 돈을 투자를 하는 이유는 효율적인 자산증식과 자산보호를 위함이며, 이러한 기능을 수행하는 주식시장은 자본주의의 가장 효율적인 시스템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미국주식시장에 비해 코스피 한국시장이 가지는 한계점은 너무나도 명확합니다. 필자는 한국에서의 전업트레이딩 경험을 통해 그 한계를 몸소 느끼고 미국시장과의 경험을 통한 차이점을 간단히 설명해 드리려고 합니다.

한국시장이 불리한이유 그 첫번째로는 시장에 흐르는 자본의 규모, 거래량이 어마어마하게 차이가 납니다. 투자전략과 주식 보유기간에 따라 이 부분은 크게 문제가 없을 수도 있으나 좋은 투자기회가 많이 적은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보유기간이 비교적 짧은 스윙드레이딩이나 단타매매에서는 그 한계점을 더욱더 명확히 합니다.

그 이유는 일단 한국시장에서 단타매매를 하는데 구사할 수 있는 전략 혹은 기술이 아주 제한적 입니다. 미국시장과는 다르게 pre-market hour trading (시장전거래)가 활성화 되어 있지 않고 가격을 움직이는 주체가 극소수의 기관, 외국인 세력에 의존되어 있어 level 2(호가창)를 통한 scalping (초단타매매, 스캘핑) 전략이 거의 유일한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경험이 적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돈을 잃고 주식시장을 떠나기 마련이죠.

불리한이유 그 두번째로는 작은 주식시장 규모와 거래량에 따른 낮은 시장안정성 입니다. 예를들어 특정한 종목의 거래량이 현저히 낮을때 그 종목은 불법적인 움직임 즉, Pump&dump (작전)의 위험에 노출되는데 불행히도 한국시장에서 이러한 불법적인 움직임이 굉장히 많이 연출 되어 단타매매를 하는 트레이더들 뿐만 아니라 시장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투자심리를 더욱 더 위축시키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됩니다.

이에반해, 미국주식시장 규모는 세계최대로 전세계 자본; 선물, 채권, 펀드 등 그 자본의 형태를 막론하고 매우 활발히 거래가 이루어지는 시장이고 한국시장에 비해 긴 역사와 전통과 더불어 매우 엄중 하기로 유명한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 기관의 관리감독 아래에 운영되어 이러한 위험으로부터 많이 벗어 날 수 있는 환경입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주식투자의 이유는 다양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모든 투자자의 공통점은 돈을 목적으로 한다는 것입니다. 아래에 두 사진을 통해 ‘기대수익’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아래의 사진은 코스피지수(한국주식시장 지수) 와 나스닥지수 (미국3대지수 중 하나) 차트 입니다.

10년간 코스피의 성장률은 약 60%를 기록했다.
10년간 나스닥 성장률은 약 510%를 기록했다.

대략적인 시장 성장률을 차트를 통해 비교해보면 한국 코스피시장 지수는 다소 잠잠해보이는 한편 미국 3대 시장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지수를 보면 시장성장률의 차이를 확연히 느낄 수가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코스피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에 10년전 1000만원을 투자했을때, 2020년 이 시점에 대략 1600만원이 되고 똑같이 나스닥을 추종하는 인덱스펀드를 10년전에 1000만원 투자했을때, 2020년 이 시점에 대략 5100만원이 되는 논리입니다.

이렇게 두 시장의 거래액 규모, 거래량에 따른 안정성과 연간 기대 수익률을 비교 했을때 미국주식투자가 가지는 압도적인 장점은 국내주식보다는 약간 높은세율과 광활한 종목 선택지에서 오는 초기 진입장벽을 충분히 상쇄 시키고도 남습니다.

이 블로그가 미국시장에 관해 포스팅하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미국주식 투자의 초기 진입장벽을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함이며 올바른 주식투자방식을 전파하는데 있습니다.